테니스중독
기본정보   이름: 윤규식      등록일: 2016-04-18 23:48:26     조회: 5050

저는 딸 둘을 둔 가장입니다.

딸아이가 둘이면 대부분 그 가정에는 웃음꽃이 만발합니다.

하지만 그 집의 가장이 테니스홀릭이라면 세사람만 화목합니다.

세사람은 거실에서 과일을 먹으면서 TV를 보며 갈 갈 갈 웃어 댑니다.

그럼 아버지는 방안에서 쓸쓸하게 폰을 끄집어내어 문자를 합니다.

 

-김고수, 공치러 갑시다..

 

일반적으로 얘기하는 왕따입니다.

이런 가정분위기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게 아닙니다.

 

테니스 세계에 빠질 때 쯤,

가족여행은 차츰 줄어 들게 됩니다.

어쩔수 없이 처가에라도 가게 되면 차가 막힌다는 핑계를 대며

아침부터 돌아갈 채비를 합니다.

연극이나 공연등이 있어도 가장은 암묵적으로 불참하는 걸로 정해져 있고

먼친척의 경사쯤은 부인이 대표가 됩니다.

가입된 클럽이 서 너개쯤 되기 때문에 주말마다 월례대회입니다.

 

집에서 쓰는 휴지는 월례대회 상품으로 조달이 가능합니다.

클럽총무들이 월례대회 상품을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것을 고르기 위해

고민합니다. 그 자신도 주말을 혼자 즐긴 댓가가 있어야 한다는 걸 알기 때문입니다.

 

테니스를 하다보면 엘보도 오고 어깨도 아프고 무릎도 상합니다.

처음 몇 번은 부인에게 찜질이라도 해달라고 들이 댑니다.

세월이 흐르면 집에서는 아프지 않습니다.

숫가락 들기도 어려워도 아프지 않은 척 합니다.

아프다고 하면 코트에는 왜 가느냐고 막을 게 뻔하기 때문입니다.

 

테니스홀릭이 되면 현관바닥에 노란 흙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현관바닥뿐 아니라 츄리닝 호주머니에도, 자동차바닥에도 마사가 보입니다.

 

부인과 함께 산책을 나가거나 집근처의 마트에 나갈 때 라켓을 듭니다.

넓은 공터가 나오면 스윙을 합니다.

마치 총을 찬 경관처럼 든든하고 기분이 상쾌해집니다.

 

알콜 홀릭인 사람이 입술로 알콜을 흡입하는 순간처럼

라켓을 들고 코트에 나서면 내 세상인 양 마음이 푸근해 집니다.

 

고백하건대, 저는 테니스홀릭입니다.

TV에서 운동중독에 대해 얘기하는 것을 본 아내가 이해하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라켓을 챙기면 아내가 애들에게 중얼거리듯 얘기합니다.

 

- 중독이라서 그래...

 

참, 다행입니다.




 (오래 전에 사이트에 제가 써 올렸던 이야기입니다.)

이상수 가슴에 확 와 닿네요...
화이팅 하세요^^~ 2016-04-28 16:10:26
윤규식 열심히 살게요...ㅋㅋ 2016-05-03 13:05:07
오재석 好之不 如樂之(호지불 여락지)좋아함을 넘어 즐김으로 몰입은
삶의 권태와 고통을 넘는일이기에 테니스가 좋은 것이다....ㅎ 2016-05-09 22:20:58
남상훈 제이야기네요ㅋ~~~
또한 테니스덕분에 어려움속에서도 1인기업 잘운영하고 있습니다^^! 2016-06-27 10:04:27
김상일 ㅎㅎㅎ 화이팅^^ 2016-08-07 17:04:36
이름:     비밀번호:



전체 : 827 개  ,  현재 1/42 page
번호 제목 이름 hit 등록일
[룰&매너]코너개설 KATO 9049 2009.02.12
826 이제 부산에서... 윤규식 5692 2016.05.07
825 진짜가 나타났다. 윤규식 4923 2016.05.03
테니스중독 (4) 윤규식 5050 2016.04.18
823 테니스의 위엄 윤규식 4078 2016.04.13
822    [Re] 테니스의 위엄 (1) 오민수 3046 2016.04.14
821 타관 테니스코트에 갔을때 하는 테니스 예의 (3) 오민수 6550 2016.02.21
820    [Re] 타관 테니스코트에 갔을때 하는 테니스 예의 오민수 1892 2016.02.24
819 최근 아마추어테니스계의 기류.. (2) 오민수 7204 2015.05.23
818 테니스로 해석해본 2014년 성인버전B급 해학 월드컵 오민수 7179 2014.07.16
817    [Re] 테니스로 해석해본 2014년 성인버전 브라질 해학.. 오민수 4269 2014.07.16
816      [Re] [Re] 테니스로 해석해본 2014년 성인버전 브라질.. (1) 김영철 4101 2014.07.17
815 남지성의 잠재력 윤규식 6208 2014.05.17
814 안녕들 하십니까? 윤규식 5390 2014.02.25
813 푸르른 오월, 부산오픈이 시작되었습니다. 윤규식 6569 2013.05.14
812 마누라의 계산법 문정립 7799 2013.05.06
811 테니스 치는 아내 문정립 12659 2013.02.05
810 스마트폰 분실.. (4) 오민수 5174 2012.10.12
809 이것이 흠뻑쇼다 ! (2) 오민수 5921 2012.10.09
808 전나 높아진 가을하늘... (3) 오민수 5358 2012.10.06
[이전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 16,897,979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