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오픈, 한국 테니스의 미래와 전망
기본정보   이름: 정동화      등록일: 2020-01-26 12:56:54     조회: 183

호주오픈, 한국 테니스의 미래와 전망

 

이번 호주오픈 테니스대회를 보면서 우리 한국선수들의 메이저대회에 진출과 성적 등 다양하게 미래의 전망에 대하여 알아본다.

아시아 국가 중에 일본과 중국에서는 많은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했다.

물론 선수층이 두꺼운 것도 있겠지만 국가 차원에서 장기적인 플랜으로 육성했기 때문일 것이다.

 

올해 호주오픈에 한국으로서는 근래 보기 드물게 많은 선수들이 출전했다.

예선에 이덕희, 본선에 권순우, 한나래, 남지성, 송민규, 주니어 본선에 백다연, 구연우, 박소현 등 총 8명이 출전했다.

남자복식은 사상 처음으로 출전했고 1승을 거둬 한국테니스의 기록을 수립했다.

주니어 백다연은 처음 출전했는데 상대를 경기내내 좌우로 돌려 기권시켰다. 그동안 우리선수들이 험난한 그랜드슬램무대에서 고군분투하다 근육경련 등이 일어난 적은 있어도 상대를 기권시킨 경우는 근래 보기 드물다.

 

그러다 보니 한국선수 플레이를 본 관중들이 큰 박수를 보내고 한국 응원단의 '대한민국' 연창에 흥미를 보였다.

 

올해 많은 우리나라 선수가 호주오픈에 출전했지만 일본과 중국에 비하면 조족지혈이다.

일본과 중국은 남녀 단식과 복식 그리고 주니어, 휠체어 등에 수십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우리나라가 국력에 비해 그랜드슬램 출전선수가 적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남자 단식은 권순우, 정현, 이덕희 ,남지성, 정윤성 등이 앞으로도 출전가능성이 높아 남자 5명이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복식에서 남지성-송민규의 출전과 승리는 의미가 크다.

많은 실업선수들이 2년 정도 준비하면 큰 무대에서 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호주오픈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챌린저대회에 꾸준히 출전해 랭킹을 올리면 그랜드슬램에 뛸 수 있다는 것을 보였다.

 

특히 남지성-송민규는 1만여 홈 관중 앞에서 전혀 기죽지 않고 자신의 플레이를 해 레이튼 휴잇-조던 톰슨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휴잇은 은퇴해 지도자를 한다고 쳐도 조던 톰슨은 투어 50위내 선수여서 서브와 스트로크가 남지성-송민규에 위력을 보였지만 한국 복식 듀오가 가볍게 눌렀다.

 

그런 가운데 중앙여고 백다연이 어느 정도 통할 지 주목된다.

중고연맹 관계자는 최소 4, 최대 우승이라는 목표로 대회에 임하고 있다. 발이 빨라 못 받는 공이 없을 정도로 수비가 탄탄한 백다연이 강서브 없이,강 스트로크 없이 가능할 지, 순수 한국에서만 배운 테니스로 통할지 기대된다.

 

테니스는 국력이다.

미국, 일본, 호주,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중국 등 경제 강국들이 테니스에서 성적을 내고 있다.

중국의 왕창이 세레나 윌리엄스를 이기는 등 중국 선수들이 선전하는 것도 테니스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투자가 크기에 결과가 나오고 있다.

 

그런 차원에서 우리나라도 테니스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가 전제되어야 그랜드슬램에서 테니스 강국 대우를 받는다.

지금은 거의 선수 개인과 몇몇 기업의 후원으로 하고 있는 현실이다.

1년에 1인당 투어 비용만 2억원 이상 들어가는 것을 국가가 해결해야 하고 협회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야 한다.

투어에 뜻을 두는 지도자를 양성하는 것도 협회의 몫이다.

 

남지성-송민규, 백다연이 그랜드슬램 선전을 놓고 보면 우리나라 테니스가 전혀 세계에서 안 통하는 것은 아니다.

협회의 복식 전문선수 정책에 따라 국제대회 출전 지원하고 국가대표로 선발해 큰 경험을 갖게하는 기회를 꾸준히 제공하는 것은 성과가 있는 일로 이번에 판명났다.

 

남녀 주니어의 국제대회 출전 격려와 후원 그리고 기업의 지원 등을 엮어야만 성과를 거둘 수 있다.

 

남지성-송민규의 1회전 멜버른 아레나에서의 경기를 경제적으로 환산해보면 얼마나 가치가 있을까.

일단 호주대회장에 TV로 중계되고 호주내 TV에 방송되었다.

1만여 관중이 이 경기를 지켜봤다.

90분간 한국선수의 플레이를 통해 한국이 노출됐다.

테니스를 이렇게 잘하는데 한국기업이 만든 제품은 얼마나 좋을까하는 인식을 갖게 한다.

 

한국제품은 고 퀄리티 제품으로 인식되고 한국제품의 가격을 최소 1달러씩만 올려도 그 수익 합계는 어마어마하다.

몇년전에 비해 호주 멜버른 한식당이 기하급수적으로 곳곳에 늘었다. 음식 실력도 아마추어 티를 벗었다. 교민들은 한국에 대한 호주인들이 인식이 좋아지고 호감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한국의 기아차가 호주내 외국차량 판매증가 1위에 올랐다고도 한다.

2018년 정현의 호주오픈 4강을 호주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고 기자를 만나면 선수의 근황에 대해 묻는 호주인이 한둘이 아닐 정도로 한국과 한국테니스는 그들 머릿속에 담겨져 있다.

 

우리 선수가 1승을 하는 것의 경제적 가치는 크다.

국내 JTBC 방송사에서 남지성-송민규 복식 1,2회전을 중계방송했다.

한국테니스가 활발하게 움직이길 기대하는 의미에서 다른 톱10 선수들의 경기를 뒤로 밀고 방송중계했다.

만약 한국선수들이 여기저기서 경기를 하면 방송사는 홀마다 욺겨다니며 중계하는 골프처럼 중계하게 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협회의 기업에 테니스 선수 육성 제안 성사, 기업의 테니스에 대한 높은 가치 인식 등등 작업이 필요하다.

 

글로벌을 지향하는 우리 기업들은 외국에서 큰 업적을 이뤄 외국인들이 인정을 할때 비로소 우리 선수가 잘하는구나하고 움직인다.

유망주 사전 지원등이 절실한데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래서 이번 호주오픈은 이제 시작이다. 본선에 남녀 선수들이 출전하고 여자 주니어 3인방이 모두 4강에 올라 우승을 놓고 다툴 때 한국테니스 지속 가능성에 실마리가 풀린다.




전체 : 941 개  ,  현재 1/48 page
번호 제목 이름 hit 등록일
[룰&매너]코너개설 KATO 10753 2009.02.12
940 스매시를 왜 어렵다고 생각하나? 정동화 89 2020.02.18
939 드롭샷도 엄청난 무기이다 정동화 113 2020.02.16
938 테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것 정동화 99 2020.02.16
937 테니스를 즐기는 자가 되라 정동화 91 2020.02.14
936 로브도 훌륭한 기술이다 (1) 정동화 179 2020.02.06
935 빅3에 대항할 20대의 코트의 반란 가능성 정동화 169 2020.02.04
934 조코비치, 위기에서 드라마 같은 대처능력 정동화 169 2020.02.04
933 바브린카, 절묘한 한손 백핸드의 다운드라인 샷 정동화 243 2020.01.28
호주오픈, 한국 테니스의 미래와 전망 정동화 183 2020.01.26
931 페더러의 탁월한 게임 운영전략 정동화 219 2020.01.26
930 호주오픈, 권순우 선수의 희망 정동화 138 2020.01.22
929 컨디션에 따른 게임 운용술 정동화 174 2020.01.16
928 대회에서 전투적이고 밝은 색상 옷 착용 정동화 249 2020.01.15
927 게임에서 강철 멘탈을 가져라. 정동화 254 2020.01.13
926 파트너에게 하지 말아야 할 말 정동화 434 2020.01.12
925 스윙의 몸통 회전이 중요 정동화 346 2020.01.07
924 하수와 고수의 차이점 정동화 426 2020.01.04
923 게임에서 승리 가능한 파트너와 페어 정동화 296 2020.01.03
922 공격적인 발리를 잘 하는 방법 정동화 373 2019.12.30
[이전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 16,897,979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