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와 하수의 차이
기본정보   이름: 정동화      등록일: 2019-10-03 11:01:31     조회: 578

고수와 하수의 차이

 

전국 동호인대회에서 선수들이 게임을 하는 기술을 보면 고수나 하수 간에 별반 차이가 없다는 것을 느낀다.

어느 정도 본선에 진입을 하면 그렇게 큰 실력 차이가 나는 것처럼 보이지 않을 것이다.

결국에는 한 팀은 승리하고 한 팀은 패배하는 결과가 나타난다.

 

왜 그럴까?

실력은 거의 비슷하다고 할지라도 게임을 운영하는 점이 확연하게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단 게임을 승리하기 위해서는 파이팅, 파트너십, 연결구와 결정구의 정확한 판단력으로 결정하는 등 다양한 요소가 있을 것이다.

 

함께 게임을 하는 파트너는 항상 에이스가 있고 에이스를 보조해 주는 파트너가 있다.

에이스는 확실한 에이스 역할을 해야 하고 파트너는 에이스를 잘 보조하면서 게임을 해야 한다.

파트너가 에이스가 할 역할을 먼저 해 버리면 에러할 확률이 높고 게임을 이길 수 있는 확률이 낮아진다.

 

포핸드 그라운드 스트로크에서 고수와 하수의 차이는 어디에 있을까?

바로 짧은 공 처리에 있다.

테니스를 어느 정도하다 보면 일반적으로 베이스라인에서 상대코트 깊숙이 보내는 랠리 능력은 많은 차이가 없을 것이다.

 

고수와 하수의 차이는 짧게 오는 찬스 공을 결정구로 보내는 능력에 있다. 선수들의 경기를 관전하면 정상급 수준에 선수들은 상대 코트 깊숙이, 또는 각도 있는 샷을 보내서 짧은 공을 유도하고 결정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그래서 선수들은 시합 전에 서비스라인 근처에 오는 짧은 공을 결정하는 연습을 한다.

다시 말하면 연결구와 결정구를 잘 판단해서 경기에서 누가 게임운영을 잘 하는가에 달려있다.

 

높은 공의 처리도 베이스라인과 서비스라인 근처에서 처리하는 방법이 다르다.

코트 길이가 다르기 때문에 스윙의 크기와 스피드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

베이스라인에서 역 크로스로 포핸드를 구사 할 때는 코트의 길이가 있기 때문에 높은 타점에서 스윙 길게 끌고나가서 로테이션 스윙을 한다.

그리고 다운더라인으로 보내는 인사이드 인 포핸드는 코트의 길이가 짧기 때문에 스윙크기를 작게 하고 라켓과 팔을 로테이션 하는 스윙을 한다.

 

우리 코트에도 게임을 할 때 베이스라인에서 공을 강하게 잘 치는 선수들이 있다.

그러나 공만 강하게 치지만 정작 쉬운 짧은 공을 보내면 에러를 자주 한다.

짧은 공을 달려오면서 강하게 때리려고 하다가 바로 아웃이 된다.

달려오면서 치는 공은 달려오는 가속이 있기 때문에 공을 살짝 쳐도 멀리 나간다는 사실을 간과한 것이다.

 

강하고 어려운 공은 잘 받아 치는데 의외로 쉽고 아주 평범한 공을 자주 에러를 하는 선수들도 있다.

아주 좋은 공이라고 생각하고 이걸 어떻게 강하게 요리할 것인가에 대하여 많은 생각이 순간 들어가는 것이다.

순간적인 판단이 매우 중요하다.

 

짧은 공은 짧게, 긴 공은 길게’, ‘쉬운 공은 쉽게, 어려운 공은 어렵게라는 말이 있다.

물론, 반대일 경우도 있겠지만 게임을 할 때 너무 복잡한 생각을 하지 말고 단순하게 자기 페이스대로 게임을 쉽고 단순하게 풀어나가면 된다.

골프도 그렇지만 강하게 강타를 치는 선수를 무서워하지 않는다.

테니스도 강타를 치는 선수보다 오로지 또박또박 에러 없이 넘기는 선수가 어렵고 까다롭다.

이름:     비밀번호:



전체 : 941 개  ,  현재 1/48 page
번호 제목 이름 hit 등록일
[룰&매너]코너개설 KATO 10753 2009.02.12
940 스매시를 왜 어렵다고 생각하나? 정동화 89 2020.02.18
939 드롭샷도 엄청난 무기이다 정동화 113 2020.02.16
938 테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것 정동화 99 2020.02.16
937 테니스를 즐기는 자가 되라 정동화 91 2020.02.14
936 로브도 훌륭한 기술이다 (1) 정동화 179 2020.02.06
935 빅3에 대항할 20대의 코트의 반란 가능성 정동화 169 2020.02.04
934 조코비치, 위기에서 드라마 같은 대처능력 정동화 169 2020.02.04
933 바브린카, 절묘한 한손 백핸드의 다운드라인 샷 정동화 243 2020.01.28
932 호주오픈, 한국 테니스의 미래와 전망 정동화 182 2020.01.26
931 페더러의 탁월한 게임 운영전략 정동화 219 2020.01.26
930 호주오픈, 권순우 선수의 희망 정동화 138 2020.01.22
929 컨디션에 따른 게임 운용술 정동화 174 2020.01.16
928 대회에서 전투적이고 밝은 색상 옷 착용 정동화 249 2020.01.15
927 게임에서 강철 멘탈을 가져라. 정동화 254 2020.01.13
926 파트너에게 하지 말아야 할 말 정동화 434 2020.01.12
925 스윙의 몸통 회전이 중요 정동화 346 2020.01.07
924 하수와 고수의 차이점 정동화 426 2020.01.04
923 게임에서 승리 가능한 파트너와 페어 정동화 296 2020.01.03
922 공격적인 발리를 잘 하는 방법 정동화 373 2019.12.30
[이전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 16,897,979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