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역사를 써 내려간 황홀한 드라마[21]
기본정보   이름: 정동화      등록일: 2019-07-12 14:01:15     조회: 402

새 역사를 써 내려간 황홀한 드라마[21]

 

세월은 너무 빨리 흘러 드디어 대회의 날이 밝았다.

올해는 조선대학교가 주관하였으며 48회 전국교수테니스대회의 시작을 알렸다.

전국교수테니스대회는 오랜 연륜과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전국 4년제 대학 교수들의 스포츠 제전이다.

올해도 1,600명의 교수들이 참여하였으며 자신의 대학의 명예를 걸고 최선을 다 하였다.

 

저는 파트너와 함께 일반부로 대회를 치르기 위하여 이동하였다.

항상 대회에서 느끼는 감정이지만 예전에 과거시험을 볼 때 전국에서 내 놓으라는 건각들이 모여 대회를 치르는 것과 흡사하다는 것을 느꼈다.

예선전에 모인 팀들이 탈락을 하면 아쉬움을 남기고 1년 뒤를 기약하면서 코트를 쓸쓸하게 떠나야 한다.

 

예선전은 3팀이 풀리그로 진행하여 1, 2위 팀만 본선에 출전을 하게 된다.

예전에는 예선전에 보통 6:0이나 6:1로 쉽게 이겨 본선 1위로 진출한 적이 많았다.

올해, 첫 게임, 상대도 만만치 않는 실력을 가진 팀으로 방심하다가는 패하고 만다.

 

그런데 상대 팀은 인-아웃을 가지고 너무 심하게 항의를 했고 도저히 게임이 진행이 되지 않아 본부에 요청을 하여 심판을 배정을 해 달라고 했다.

원래 예선전은 셀프 카운트였으나 상대팀의 거센 항의에 의해 본부석에서 심판이 오고 게임을 진행했다.

심판이 있는데도 계속 항의를 하는 것이 아닌가!

 

상대팀은 서브를 넣을 때 한 걸음 걸어 들어와서 넣는 풋볼의 전형적인 모습이었다.

그런데 제 파트너가 서브를 넣을 때 약간 선을 밟았는지 풋볼이라고 아우성을 쳤다.

그래서 심판진이 예선전에는 셀프이며 풋볼은 없다고 했는데도 막무가내로 안 된다고 했다.

 

정말 신경 쓰이게 하는 상대팀, 대학교수인데 왜 저렇게 까지 할까?

라고 생각하면서 얼마나 이기고 싶었으면 저럴까?

하여튼 이 게임을 지면 안 되기 때문에 6:4로 이기고 게임을 끝냈다.

지금까지 예선전에 이렇게 진을 빼고 게임을 한 경우도 처음 있는 일이었다.

 

계속 -

이름:     비밀번호:



전체 : 870 개  ,  현재 1/44 page
번호 제목 이름 hit 등록일
[룰&매너]코너개설 KATO 10458 2009.02.12
869 테니스는 에러 게임 정동화 58 2019.09.23
868 더블폴트를 확 줄이는 비법 정동화 92 2019.09.21
867 발상의 전환으로 서브 득점 정동화 40 2019.09.21
866 테니스의 특징[2] 정동화 66 2019.09.20
865 테니스의 특징[1] 정동화 53 2019.09.20
864 체력증진과 부상예방법 (2) 정동화 170 2019.09.14
863 게임의 승리패턴을 파악[2] (2) 정동화 141 2019.09.14
862 게임의 승리패턴을 파악[1] 정동화 95 2019.09.14
861 퍼스트 서브를 확실한 슬라이스 서브 개발 정동화 105 2019.09.14
860 게임의 집중력과 예측능력을 길러라. 정동화 78 2019.09.14
859 게임의 승리는 발이 관건 정동화 152 2019.09.12
858 나달의 탁월한 전략과 전술[2] 정동화 82 2019.09.11
857 나달의 탁월한 전략과 전술[1] 정동화 65 2019.09.11
856 역시 나달이야! (1) 정동화 130 2019.09.09
855 우습게 보지 마, 나 정현이야! (2) 정동화 358 2019.08.30
854 확실한 에이스의 자시만의 서브 정동화 281 2019.08.29
853 일관성과 파워를 위한 슬롯 스윙[2] 정동화 209 2019.08.27
852 일관성과 파워를 위한 슬롯 스윙[1] 정동화 137 2019.08.27
851 서브 앤 베이스라인 플레이의 적절한 활용 (2) 정동화 243 2019.08.24
[이전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 16,897,979원
.